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
글로벌선교방송단배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신년배너
사이드배너1
GOODTV와 함께 미디어 선교사가 되어주세요. GOODTV는 세상의 모든 미디어 사역을 찾아 어둠을 밝히고 세상에 희망을 전합니다!
  • 문화예술단
  • 상해사범대
  • 성서대학교
  • 디라이브
  • USI신학교
  • 데일리굿뉴스
설교방송설교방송1설교방송2설교방송3
뉴스
단체협상 파기·세습 의혹...한세대, 풀리지 않는 갈등

한세대학교 김성혜 총장의 세습경영 의혹을 둘러싼 학교와 교직원노조 간 갈등이 좀처럼 해결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한세대학교 지부가 건학 이후 처음으로 파업에 돌입한 지 석 달이 지났다. 학교 측과 노조 측은 지난달 말 두 차례에 걸쳐 집중교섭에 들어갔지만 성과는 없었다. 양측 입장 차만 확인하는 수준에서 그쳤다. 3일 한차례 교섭을 더 갖기로 했지만 학교 측은 교섭 일정 연기를 요구하는 공문만 보내왔다. 학교 측은 공문에서 급여 관련 합의안에 법적 문제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를 기반으로 충분한 검토 후 교섭에 임하겠다는 것이다. 교직원노조는 이에 대해 학교 측이 의도적으로 교섭을 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병삼 한세대지부장은 “이미 김성혜 한세대 총장과 단체협상 합의가 끝난 상황인데 근거 없는 이유로 교섭을 미루고 있다”며 “합의안대로 이행해줄 것”을 요구했다. 학교와 교직원 간 갈등의 핵심은 단체교섭 결렬에 이은 학교 측의 불성실한 태도와 김성혜 총장의 경영세습 의혹이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김 총장과 가진 면담에서 임금 인상분과 총액을 합의했지만 학교 측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학교 측은 이후 교섭위원을 전면 교체하면서 합의안을 백지화했다. 새로 구성된 교섭위원도 백화기 이사장으로부터 교섭권을 위임 받았지만 권한은 없다. 실제로 지난달 27일 집중교섭 결렬 이후 학교 측 교섭위원들이 백 이사장이 아닌 조승제 이사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이사는 김성혜 총장의 삼남으로 지난해 법인 이사로 임명됐다. 이사 임명 후 모친인 김 총장을 대신해 각종 권한을 행사해오면서 경영세습 의혹을 받아왔다. 학교법인은 지난 3월 학교 정상화를 촉구하는 호소문을 낸 조승국 부총장도 면직했다. 황 지부장을 비롯한 노조원 4명도 고소했다. 학교 측의 이 같은 태도에 교직원은 물론 교수와 학생 모두 비판의 날을 세웠다. 한세대 교수협의회는 “김 총장은 경영을 책임지는 보직자들의 결의에 찬 외침을 무참히 짓밟았다”고 지적했다. 총학생회는 “본인 의사와 반대되는 모든 구성원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안하무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학교 측에서는 조 이사가 총장 역할을 대행한 점은 일부 인정하면서도 세습경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학교 관계자는 “조승제 이사가 모친인 김성혜 총장을 대신해 일부 나선 부분은 있지만 확대해석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카페교회 9년 만에 새 일꾼 열매 맺어

카페를 교회로 활용하는 곳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용산의 한 카페교회가 창립 9주년 기념 임직식을 열고 새 일꾼을 세워 화제다. 서울시 용산구에 있는 두텁바위로 23에 있는 커피와교회(담임 안민호 목사) 이야기다. 커피와교회는 지난 5월 31일 창립 9주년 기념 임직예식을 열고 권사와 안수집사를 세웠다. 카페교회로서는 첫 임직식이다. 카페교회가 임직식을 열고 일꾼을 세웠다는 것은 조직교회로서 뿌리를 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때 유행처럼 카페교회가 우후죽순처럼 생겼지만 정착하지 못하고 교회의 기능을 상실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그러나 커피와교회는 이번 임직식을 계기로 카페라는 공간과 커피를 매개로 시대에 맞는 복음과 기독교 문화를 전하고 확장하는 새로운 도구가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커피와교회는 2011년 5월 22일 일반 사람들이 카페처럼 스스럼없이 교회를 찾아오는 교회를 만들기 위해 처음 문을 열었다. 그래서 평소 카페와 교회인지 잘 구분하기 어려울 때도 있지만 주일예배와 어린이 예배, 주중 성경공부, 큐티모임, 토요 새벽기도회를 꾸준히 이어왔다. ▲다양한 세대가 모인 커피와교회 성도들의 모습. (사진 제공=커피와교회) 예수 안에서 평안과 쉼을 제공하고 이웃을 섬긴다는 취지로 커피를 매개로 한 봉사와 사회적 선교 활동도 펼쳐왔다. ‘지저스 처치’(JESUS CHURCH)라는 연합공동체를 통해 한서중앙병원교회(병원 환우예배, 직원예배, 주일예배-병원교회), 와플대학교회(와플대학본사 직원예배- 일터교회), 우리가본교회-개척인큐베이팅), 성윤교회(JC사회적협동조합, 스페르마 청소년사역), 로고스tv(유튜브사역), 리스닝하트(심리, 상담) 등을 통해 세상 속에 선교적(일터)교회와 믿음의 공동체를 세우고 확장하는 사역이 대표적이다. 커피와교회는 교회 본연의 제자와 일꾼을 훈련하고 세우는 일에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출석과 봉사, 전도, 훈련 등 까다로운 절차와 의무를 거쳐야 등록 교인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새로운 임직을 받은 일꾼들도 짧게는 4년, 길게는 9년 동안 꾸준한 봉사와 훈련을 거쳐 임직을 받았다. 누구나 쉽게 찾올 수 있는 교회이지만 지저스 교회를 세운다는 분명한 목표가 있었기에 9년된 카페교회에서는 일꾼이 세워지고, 사역의 열매가 주렁주렁 맺을 수 있었던 것이다. 안민호 목사는 “커피와교회는 단순히 카페교회가 아닌 선교적교회, 새로운 교회들의 개척자로써 100개의 교회개척 및 개척인큐베이팅을 위해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다”면서 “지저스 미션을 통해 가난하고 소외된 우리의 이웃을 섬기고 예배공동체를 세우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직식에서는 신촌에서 와플노점을 운영하다가 ‘와플대학 협동조합’을 만든 손정희 씨가 집사로 안수 받았다. 또 안혜숙 씨가 권사로 취임하고 사랑이 필요한 이웃에 더 큰 사랑의 손길을 전하는데 힘쓸 것을 다짐했다.

목회정보
온라인성경찬송
성경 읽기
성경 읽기
온라인 찬송
온라인 찬송
성경 사전
성경 사전
성경 타자
성경 타자
서비스소개
다번역성경찬송
위성방송
iptv cabletv
스마트티비
방송참여및광고문의
협력단체
루카스국제학교-GOODTV 선교사역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