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
글로벌선교방송단배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신년배너
사이드배너1
GOODTV와 함께 미디어 선교사가 되어주세요. GOODTV는 세상의 모든 미디어 사역을 찾아 어둠을 밝히고 세상에 희망을 전합니다!
  • 문화예술단
  • 상해사범대
  • 성서대학교
  • 디라이브
  • USI신학교
  • 데일리굿뉴스
설교방송설교방송1설교방송2설교방송3
뉴스
고난 딛고 고액 기부한 포차부부…

지속되는 경기침체로 개인 기부는 물론 후원도 많이 줄어드는 요즘. 하지만 여전히 우리 주위엔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며 나눔의 손길을 놓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김미자·최근영 부부는 강릉에서 식당을 운영하면서 부부가 모두 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해 감동을 전하고 있다. 포차부부, 고액 기부자가 되기까지 김미자·최근영 부부가 운영하는 엄지네포장마차는 강릉의 명물로 전국의 입소문이 났다. 꼬막무침비빔밥의원조를 맛보러 전국에서 찾아온 손님들로 몇 시간씩대기해야 할 정도다. 그런데 최근엔 꼬막무침비빔밥보다 더 주목받는 것이 있다. 대표 김미자(54)·최근영(63) 부부의선행이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2월과 4월 각각 1억 원을기부하면서 김 씨는 9호, 남편 최 씨는 10호로 강릉 최초의 부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됐다. "그동안 조금씩 모아 아파트를 장만했는데가게를 상가건물로 옮기면서 이곳에 거주하게 됐어요. 살집 하나만 있으면 되잖아요. 아파트는 팔아서 기부했죠. 큰 뜻은 없어요. 그저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될까 싶어서죠." 이들 부부가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는 남모를 사연이 있다. 엄지네포장마차가 최고를 뜻하는 엄지가 되기 전까지 숱한 우여곡절을 겪은 부부였다. 40세에 대기업 임원까지 지낸 남편 최 씨가 회사를 나와 건설업체를 차린 것이 긴 고난의 시작이었다. 1997년 외환위기가 닥치면서 시행업체들이 줄줄이 부도가 났고, 결국 최 씨는 파산했다. 모든 것을 다 잃고, 어린 3남매는 어머니께 맡겼다.술에 의존하지 않으면 견딜 수 없이 힘든 나날이었지만, 아이들을 생각하면 이를 악물고 살 수밖에 없었다. 부부는 0.7t 미니 트럭을 구매해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떡볶이와 어묵 등을 팔았다. 하지만 서울살이를 더는 견뎌낼 재간이 없었다. 김 씨의 고향 충북 제천시로 이주했지만 여기서도 자리 잡기가 쉽지 않았다. 결국 최 씨가 건설업을 할 때 인연을 맺었던강릉이 떠올랐다. 강릉에 정착한 부부는 사채를 빌려엄지네포장마차를 개업했다. 술을 끊고 하루에 3시간씩 자면서 장사에 전념한 지 12년. 고생 끝에 낙이 왔다. 2014년 부부가 개발한 꼬막무침비빔밥이 그야말로 대박친 것이다. 꼬막무침비빔밥 붐은바다 건너 미국까지 이어져, 팝업 매장 등을열 정도였다. 식당이 자리 잡으면서 부부는 자신들이 받은 사랑을 다시 나누기로 마음먹었다. 지역 청소년과 어르신 등을 위한 기부는 물론, 경제적으로 어려운 손님이나 이웃주민을 직원으로 채용하기도 했다. 이제라도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 감사하다는 김미자·최근영 부부. 이들은 "크리스천은 아니지만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고 작은손길이라도 나누는 마음이 우리 사회에서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기 쉽지 않은 요즘, 봉사를 통해 인생의 보람을 느낀다는 부부의 선행이 잔잔한 울림으로 다가온다.

생명나눔운동 30년, 아름다운 미래 그리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본부)가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 아현성결교회 엘림아트홀에서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사랑의장기기증운동이 사회운동으로 자리 잡기까지 30년간 본부와 함께한 기관 및 단체, 개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지난 30년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장기기증 희망등록률 두 자릿수 진입 △신장기증 활성화를 위한 법과 제도 개선 △뇌사 장기기증인 예우를 위한 생명의 숲 건립 등 비전을 선포하고 앞으로 열어갈 생명나눔운동의 희망찬 미래를 기원했다. 기념식에서는 생명 나눔 활성화에 기여한 기관 및 단체, 개인에 대한 시상도 마련돼 △협력 우수기관 △생명나눔활동 우수상 △생명나눔 공로상 △생명나눔 스타상 등 네 가지 분야로 나눠 수여 했다. 이 가운데 본부의 사업과 캠페인 참여 및 후원에 앞장선 협력 우수기관상에는 총 6회의 생명나눔예배로 현재까지 1만 7,000여 명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하며 국내 단일기관·단체로는 최다 장기기증 희망등록자를 보유한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가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또 1997년 국내 최초로 심장, 폐 동시 이식수술에 성공해 국내 장기 이식 수술의 지평을 넓힌 박국양 교수(가천대 길병원)에게는 생명나눔 공로상을, 생면부지 타인에게 자신의 신장 하나를 나눈 순수 기증인 77명에게는 각 기증인의 얼굴을 새긴 감사패를 각각 전달해 격려했다. 시상식 후에는 연예인 합창단 Acts29(단장 이무송)과 함께하는 생명나눔 콘서트가 열려 생명나눔운동 30년의 기쁨을 나눴다. 기념식은 지난 30년의 세월, 생명 나눔의 감동을 함께 만들어온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생명나눔운동의 아름다운 미래를 그리며 마무리됐다.

목회정보
온라인성경찬송
성경 읽기
성경 읽기
온라인 찬송
온라인 찬송
성경 사전
성경 사전
성경 타자
성경 타자
서비스소개
다번역성경찬송
위성방송
iptv cabletv
스마트티비
방송참여및광고문의
협력단체
GOODTV 기독교복음방송 2020년 상반기 신입 및 경력직 공개채용